새누리 비주류ㆍ탈당파 내일 각각 회동…촛불민심 진단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새누리당 비주류가 주축이 된 비상시국회의 소속 의원들이 오는27일 오후 회의를 열고 ‘초읽기’에 들어간 야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와 관련해 의견을 모은다. 이날 회의에서는 26일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5차 촛불집회의 민심을 진단하고 지도부의 즉각적인 사퇴를 다시한번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당 지도부의 버티기에 반발하며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도 탈당한 전직 의원들과 이날 오전 회동한다.

비상시국회의는 탄핵안이 발의될 경우 찬성할 새누리당 소속 의원이 40명 이상이라고 전날 발표하기도 했다. 비상시국회의 공동대표인 김무성 전 당 대표는 지난 23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박 대통령 탄핵안 발의를 주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지사와 김용태 의원은, 정두언ㆍ정태근ㆍ김정권ㆍ정문헌ㆍ박준선ㆍ김동성ㆍ이성권ㆍ김상민 등 탈당파 전직 의원 8명을 만난다. 이들은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탄핵 찬성 입장을 더욱 분명히 밝혀야 한다면서 추가 탈당을 촉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