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중독 여성, ‘개미허리’ 위해 갈비뼈까지 제거 ‘충격’

[헤럴드경제]일명 ‘개미 허리’를 가지기 갈비뼈 제거 수술을 받은 여성이 있어 화제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00번이 넘는 성형수술을 받은 성형중독 여성을 소개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사는 스웨덴 출신 모델 픽시 폭스(26)는 이미 ‘100번’이 넘는 수술을 받았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얼굴 성형뿐만 아니라 가슴 확대술, 입술과 엉덩이에 지방 이식술, 눈동자 색 변환 수술을 여러 번 받았다.

또한 픽시는 잘록한 ‘개미허리’를 위해 ‘갈비뼈 제거술’까지 받았다.

픽시는 “나는 아직 내 모습에 만족하지 못한다”며 “이미 내년에 10번의 수술 일정을 잡아놓은 상태”라며 미(美)에 대한 끝없는 욕심을 보였다.

픽시는 ‘세계에서 가장 잘록한 허리’로 기네스북에 도전할 계획이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