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청와대 ‘퇴진 구호’ 가득…청와대 방면 행진 시작

눈 그치자 절정 치닫는 집회

[헤럴드경제] 26일 서울에 첫눈이 내린 가운데 제5차 촛불집회를 앞두고 청와대로 방면 행진이 시작됐다. 이 시각 서울 시내 내리던 눈이 그치면서 청와대 방면 행진 시위가 순조롭게 이어지고 있다.

앞서 법원은 주최 측이 요구한 대로 청와대 앞 200m까지의 행진 시위 계획을 허용했다. 다만 시간 조건을 붙였다. 행진은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집회는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한정했다. 이런 이유로 이날 시위는 오후 1시~5시 절정에 달할 것으로 전망돼 왔다.

오후 4시를 앞두고 청와대 방면으로의 도보 행진이 시작되며 청와대 방면 행진 시위는 절정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이에 앞서 법원이 청와대 앞 200m까지 허용을 하면서 시간 제한을 둔 것에 반발해 집회 주최 측이 항고했던 데 대해선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고법 행정11부(김용빈 부장판사)는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 전날법원 결정에 불복해 낸 항고를 이날 기각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전날 법원 결정에 반발한 경찰의 항고 역시 함께 기각했다.

전날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장순욱 부장판사)는 경찰의 집회ㆍ시위 금지통고에 반발해 국민행동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받아들여 청와대 앞 200m 거리인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까지의 행진을 허락했다.

다만 “야간에는 사물 분별이 쉽지 않고 질서유지도 상대적으로 어려워 안전사고 발생 개연성이 높아지고, 이곳에서 대규모 집회나 행진을 시도한 경험이 축적되지 않았다”며 집회는 오후 5시, 행진은 오후 5시30분까지로 제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