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국회의장을 포함, 여야의 거물급 원로 오는 27일 회동

[헤럴드경제]전직 국회의장을 포함, 여야의 거물급 원로가 오는 27일 회동을 갖는다. 26일 예정된 촛불집회 이후 갖는 여야 원로 회동이다. 원로가 나서 정국 대책을 논의하는 차원이다.

이들은 오는 27일 오후 서울 모 호텔에서 박관용 전 국회의장 주도로 회동을 갖기로 했다. 이날 회동에는 여야 원로 정치인이 총망라됐다. 여권에선 박관용ㆍ김형오ㆍ정의화 정 의장이 포함돼 있고, 야권에선 임채정 전 의장,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원기 전 국회의장, 권노갑 국민의당 상임고문 등도 오르내린다.

이들이 모이는 날은 역대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가 열린 직후로, 국회는 이번 촛불집회를 계기로 탄핵 절차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탄핵이 국회를 통과하려면 야권은 물론 여권의 지원도 필요하다. 여야 원로는 탄핵 절차를 포함, 특별검사 수사 방안, 박근혜 대통령 거취 문제 등 정국 해결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이날 원로 회동을 통해 탄핵 방안 외에 박 대통령이 퇴진하는 방안 등 수습책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