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대통령 주치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제2 프로포폴 구입경위 모른다” 주장

26일 오후 서울대 병원에서 긴급기자회견 열어

“약품구입 책임은 의무실장 책임으로 주치의는 몰라” 해명

“비아그라는 고산병 치료를 위한 것으로 알아” 입장 반복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청와대 의무 시스템에서 약품 구입은 의무실장 책임이다. 주치의는 결제라인에 없다. 나는 잘 모른다.”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를 맡았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병원 내 서성환홀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신이 주치의로 있던 시절 청와대가 사들였던 비아그라, 각종 마취제 등 의약품 구입 내용에 대해 대부분 “잘 모른다”고 답변했다.

서 원장은 “약품 구입은 의무실장이 담당하고 있으며, 주치의는 의무실에서 어떤 약품을 구입하는지 잘 모른다”고 했다.

비아그라 문제에 대해선 “고산병과 관련해 당시 남미 순방에 대비해서 구입하긴 했다. 당시 경호원, 청와대 다른 직원들도 고산병으로 과거 현지 병원에 갔던 적이 있어 많이 구입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 원장은 2014년 9월부터 올 2월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를 맡았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에 따르면 서 원장이 주치의로 재직한 시절 청와대는 1억281만8575원어치의 의약품을 사들였다. 직전 같은 기간에 비해 두배 이상 많은 규모로, 구입 약품에 비아그라, ‘제2의 프로포폴’로 불리는 마취제 ‘에토미데이트리푸로주(에토미)’ 등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