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ㆍ손학규 이틀 연속 만나…“친박, 친문 대안 정치세력 만들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6일 만나 탄핵정국 속에서 대두되고 있는 개헌론과 제3지대론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지난 25일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주최한 ‘현시국과 개헌, 그리고 제3지대론’ 토론회에도 나란히 참석한 바 있다.

정 전 의장과 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시내 모처에서 만나 개헌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친박(親박근혜)ㆍ친문(親문재인) 패권주의’에 대응하는 ‘대안’(代案) 정치세력을 형성해야 한다는데에도 의견 접근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은 자신이 추구하는 ‘비패권 정상지대’를 매개로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과 두루 접촉하며 외연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

정 전 의장은 최근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전 대표르를 수차례 만나 ‘친박ㆍ친문을 제외한 연대 모색’에 뜻을 모았으며,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 지사와도 전화통화 등으로 의견을 주고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