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뚫고 올라왔는데…서울 문앞서 끝내 무산된 트랙터 농민 시위

[헤럴드경제] 전국 농민들의 이른바 트랙터 시위대의 서울 입성이 끝내 경찰의 봉쇄로 무산됐다.

트랙터를 끌고 올라오던 농민들은 26일로 예성된 서울 도심 집회를 위해 상경하다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IC)에서 경찰에 막혀 더 이상 나아가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농성하던 농민들이 경찰의 해산명령에 격렬히 저항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소속 농민 100여명은 양재IC에서 연행된 회원 7명의 석방과 서초경찰서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25일 오후 7시10분께부터 농성을 벌이다 오후10시50분께 해산작전을 진행한 경찰에 의해 7명이 추가로 연행되기도 했다.

앞서 경찰은 수 차례 자진해산을 요구하다 오후 10시 46∼49분 잇따라 1∼3차 해산명령을 내리고 농민들이 이에 불응하자 농민들을 끌어내는 등 강제 해산을 시도했다.

농민들은 이에 거세게 반발하며 경찰과 두어 차례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김영호 전농 의장 등 3명이 119 구급차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다.

다음날 오전 1시까지 경찰에 연행된 전농 소속 농민은 총 36명이었고 차량도 29대가 견인됐다.

전농과 경찰 간 대치가 격화하자 국회의원들도 현장에 나와 양측의 중재에 나섰다.

경찰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경찰 측과 대화했고 앞서 도착한 정의당 윤소하ㆍ이정미 의원은 전농 측으로부터 상황 설명을 듣는 등 대치를 푸는 데 안간힘을 썼다.

한 시민은 따뜻한 어묵 국물을 가져와 농민들에게 나눠주는 모습도 관찰됐다.

경찰에 연행되지 않고 현장에 남은 농민들은 이불과 돗자리 등을 꺼내 도로 위에 드러누워 한동안 경찰과 대치를 이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