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 비밀번호까지 알던 전 남친…만나주지 않자 집으로 찾아가 살해

[헤럴드경제]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찾아가 둔기로 내리쳐 살해하는 엽기적인 범행이 벌어졌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26일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이모(25)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씨는 이날 오전 1시 52분께 화성시 향남읍 전 여자친구인 A(24)씨가 거주하는 회사 아파트 기숙사로 찾아가 잠을 자고 있던 A씨의 얼굴과 머리 부위 등을 둔기로 수차례 내려쳐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또 A씨와 한방에서 잠을 자던 룸메이트 B(27ㆍ여)씨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이씨를 피해 달아나는 과정에서 이마와 팔뚝 부위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씨는 A씨와 같은 회사에 다니는 직장동료이자 옛 애인이었다.

다시 만나달라는 요청을 A씨가 거부하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A씨의 기숙사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고 있었으며, 둔기를 미리 준비한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B씨의 신고를 받아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에 있던 이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작년 피해자와 사귀다가 헤어진 뒤 다시 만나려고 했지만, 이를 거부당해 화가 난 상태였다”며 “미리 둔기를 준비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