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26 촛불집회]“첫눈 즐기며 촛불집회 나가자”…눈발은 저녁 6시까지

누리꾼들 “촛불집회 하기 운치 좋다”

우비ㆍ핫팩 등 방한 용품 챙기기도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치는 다섯번째 촛불집회가 열리는 26일, 서울 시내에는 첫눈이 소복히 내리고 있다. 시민들은 “촛불집회 하기 운치 있는 날”이라며 결의를 다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일부 서울.경기도, 충청도, 전라도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리면서, 서울을 포함한 일부 경기도에는 첫 눈이 관측됐다. 서울 기준으로 이날 첫눈은 작년보다는 하루, 평년보다 5일 늦은 것이다. 

[기상청]

당소 서울 지역에는 5㎜ 내외의 적은 양의 비 또는 진눈깨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지만 오전부터 비교적 굵은 눈발이 날리고 있는 상황. 기온도 섭씨 4도로 낮은 편이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누리꾼들이 각 지역 눈소식을 전하며 이날 오후부터 진행될 촛불집회에 첫눈이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하기도 했다. ID‘토리*’은 “날씨가 좀만 더 도와줬으면 좋겠는데 오늘 촛불집회가 걱정”이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나 대다수 누리꾼들은 “비보다는 차라리 눈이 낫다”며 방한용품을 챙겨 집회 장소로 향하는 모습이다. ID‘신비**’는 “첫눈에 이런 의미있는 집회고 집회 현장은 다른데 보다 6도 정도 더 높다”며 “다들 힘내자”고 말했다.

트위터 ID ‘띠누**’는 “박근혜는 지지리 복도 없다. 오늘 같은날 첫눈이 이렇게 예쁘게 내린다”며 첫눈이 오히려 시민들을 촛불집회로 사람들을 모으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ID‘ 하얀*’도 “첫눈 내리는 날은 광화문”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촛불집회에 나오길 기대했다.

눈이 오면서 핫팩과 우비 등 방한 대책을 챙기는 시민도 많다. ID ‘Jeong***’은 “우비를 챙기면 방수도 되고 따뜻하다”며 “(집회 나가는 분들) 모두 모두 화이팅”이라고 글을 올렸다. 우비 외에도 무릎담요, 등산용 깔판, 장갑, 내복 등이 필수 준비물로 꼽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12시 기준 현재까지 서울의 강수량은 0.1mm 미만"이라며 "오후 6시정도까지는 현재처럼 눈이 내리다가 밤이 되면 강수량을 기록하지 않을  정도로 눈발이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