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경기지표 속속 발표…생산ㆍ소비ㆍ물가 등 경제부진 심화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국정이 마비 상태에 빠진 가운데 다음 주(11월 28∼12월 2일)에는 국내 경기의 흐름을 가늠해볼 수 있는 생산과 소비, 물가, 수출 등의 주요 경제지표가 잇따라 발표된다. 최순실 사태로 인한 경제심리 위축과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기업실적 악화, 대외불안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4분기 경기악화를 보여줄 전망이다.

다음주 주목할 만한 발표를 보면 통계청은 30일 ‘10월 산업활동동향’을, 같은 날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한다. 이어 12월 1일에는 통계청이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2일 한국은행은 ’3분기 성장률 잠정치와 국민소득을 발표한다.

산업생산과 투자, 소비 등의 경기흐름을 보여주는 산업활동동향은 10월에도 최근의 부진이 이어졌을 가능성이 크다. 조선ㆍ해운 등 기업 및 산업 구조조정,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판매중단,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등 악재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앞서 9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8% 감소하고, 소비를 뜻하는 소매판매는 4.5%줄면서 5년 7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12월 1일에 발표되는 11월 소비자물가동향은 상승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많다. 그동안 저물가를 이끌어온 국제유가가 최근 반등세를 나타낸 가운데, 공공요금과 농수산물 가격도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그 동안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부터 8월까지 계속 0%대에 머물다가 지난 9월(1.2%) 1%대로 올라섰고 10월에는 1.3% 상승, 8개월 만에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수출은 11월에도 감소세가 이어질지 반등세를 보일지 예측이 상당히 어려운 상태다. 앞서 10월에 3.2% 줄어 8월의 ‘반짝 반등’ 이후 2개월째 감소세를 지속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11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0.2% 감소했다.

11월 수출이 반등세를 나타내더라도 수출부진의 늪으로부터 탈출하는 신호로 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와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 등으로 보호무역주의 물결이 거세게 이는 가운데 중국의 경기부진 등 대외여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한은이 다음 달 2일 발표하는 3분기 GDP 성장률 잠정치는 앞서 발표한 속보치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지난달 3분기 성장률 속보치를 0.7%(전기대비)로 발표했다. 국민소득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감소했을지 여부가 최대 관심사다. 2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기대비 0.4% 감소했다. 소득이 2분기 연속 감소할 경우 본격 경기침체의 신호로 볼 수 있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오는 28일 세계 경제 전망(OECD Economic Outlook)을 발표한다. OECD는 지난 6월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로 올해 2.7%, 내년 3.0%를 제시한 바 있는데 이후 하방 위험이 커진 만큼 내년 성장률을 하향 조정할지 주목된다.

30일에는 9월 말 국제투자대조표가 발표되고 1일엔 10월 국제수지가 공개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