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형 야동 방송사고는 ‘가짜 뉴스’ 가능성

[헤럴드경제]미국 추수감사절 밤 30분간 ‘야동’이 방영된 대형 방송사고는 알려진 것과 달리 트위터에서 파생한 페이크 뉴스(가짜 뉴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야동’ 소동은 보스턴 지역에서 발생했다. 미국 언론은 25일(현지시간) 전날 밤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인 RCN을 시청하던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시 주민들이 CNN 방송의 인기 음식 프로그램인 앤서니 보댕의 ‘파츠 언노운’ 대신 하드코어 포르노가 30분간이나 방영된 바람에 화들짝 놀랐다는 뉴스를 보도했다.

미국 뉴저지 주에 기반을 둔 RCN은 CNN과 같은 프로그램 제작업체(PP)의 방송을각 지역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SO로 보스턴, 뉴욕, 필라델피아, 워싱턴D.C 등 동부주요 도시에서 29만8천 가구를 가입자로 뒀다.

[사진=게티이미지]

한 트위터 사용자는 ‘파츠 언노운’ 방영 시간임을 알려주는 TV 자막과 함께 성인 배우가 등장한 영상을 캡처해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대중매체 ‘버라이어티’는 몇 시간 뒤 CNN 방송과 RCN이 이런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면서 가짜 뉴스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CNN도 성명을 내어 “언론의 보도와 달리 RCN이 보스턴 지역에서 우리 프로그램의 방영에 아무 차질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가 조사에 나선 RCN도 “‘야동’이 송출됐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면서 “오직 한 시청자만이 트위터에 그런 글을 올렸다”고 덧붙였다.즉 특정 트위터 사용자가 가짜 뉴스를 퍼뜨려 일대 혼란을 줬을 수 있다는 얘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