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文 겨냥 “명예로운 퇴진? 대통령 법적 책임 면해줘선 안 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새누리당을 선도 탈당한 무소속 김용태 의원이 27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등 일부 정치권 인사들이 박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언급한 데 대해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전ㆍ현직 탈당파 모임에 참석해 “문재인 전 대표를 포함해 일부 정치권 인사들이 현 상황을 빨리 해결한다는 미명하에 박근혜 대통령 명예로운 퇴진 얘기하고 있다”며 “명예로운 퇴진이 이 상황을 해결하는 데 있어 대통령의 법적 책임을 면해주는 모습을 보여줘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황을 빨리 끝내는 게 중요하지만, 사퇴 이후에 박 대통령 및 책임자들을 법적 단죄하는데도 예외는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12월 9일에는 하늘이 두 쪽 나도 반드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의 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이 참담한 상황을 해결하는 첫번째 발걸음의 책무는 이제 온전히 국회와 새누리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한 이날 모임에서 탈당파는 여야를 향해 조속한 탈당을 촉구했다. 이성권 전 의원은 “야 3당과 새누리당은 탄핵 관련된 시기를 놓고 더이상 장난치는 행위를 중단하고 국회 헌법에 따라서 탄핵 절차에 들어가기 바란다”며 “탈탕파도 (탄핵안 통과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