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박사모 “박근혜 대통령 지켜달라”

[헤럴드경제]‘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대구본부는 26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시국대회에 맞서 ‘헌법질서 수호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막자”고 호소했다.

박사모는 오후 1시부터 중구 서문시장에서 회원 등 3천명(경찰추산5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야당은 오직 정권 쟁취를 위한 국가 혼란 조장행위를 즉각 중지하라”, “강제하야 절대 반대” 등의 문구를 적은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박근혜 대통령의 이름을 연호하며 태극기를 흔들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주제강연을 통해 “(박 대통령은)대한민국 문화융성 등을 위해 기업들로부터 도움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은 “국회 탄핵안이 통과되면 이곳에 있는 분들 모두 서울로 모여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연과 발언이 끝난 뒤 참가자들은 서문시장에서 종로입구까지 1㎞ 구간을 행진하며 “탄핵 반대” 구호를 외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