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감한 시기에…주한 日대사관, 다음달 8일 서울서 일왕 생일 기념리셉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한일 군사정보협정 체결로 대일정책에 관한 여론이 급속하게 악화된 가운데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생일을 기념하는주한 일본대사관의 연례 행사가 다음 달 8일 서울에서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매년 논란이 됐던 행사로, 초대장을 받은 정ㆍ재계 인사의 참가 여부 등을 놓고 올해는 더 시끄러울지 주목된다.

2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12월 8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일왕 생일 기념 리셉션을 열 예정이다.

대사관 측은 최근 국내 정ㆍ재계 인사 등에 초대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아키히토 일왕의 생일(12월 23일)을 일종의 국경일로 기념하고 있으며, 매년 12월 각 재외공관에서 주재국 인사들을 초청해 축하 리셉션을 열고 있다.

올해 일왕 생일은 아키히토 일왕이 지난 8월 생전 퇴위(살아있는 동안 왕위를 왕세자에게 넘기는 것) 의향을 밝힌 이후 처음 맞이하는 생일이다.

지난해 12월 열린 같은 행사에는 주한 외교단과 한일 양측의 기업관계자 등 총 600여 명이 참석했다.

당시 행사장 주변에서 일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아베(총리)는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하기도 했으나 큰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