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최순실 게이트] 檢, 차은택ㆍ송성각 오늘 기소…공소장에 朴대통령 등장할까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검찰이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47ㆍ구속ㆍ사진) 씨와 송성각(58ㆍ구속)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을 27일 오후 기소한다. 공소장 등에 박근혜 대통령이 등장할 지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이들을 공동강요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사본부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3월부터 6월까지 안종범(57ㆍ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공모해 옛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중견광고업체 대표 한모 씨에게 회사 인수 후 지분 80%를 넘기라고 강요한 혐의를 받고있다.

한 대표가 포레카를 정상적으로 인수하고서 지분을 넘기지 않아 이들의 범행은 미수에 그쳤지만, 해당 업체는 포스코를 비롯한 대기업들의 광고 발주가 급감해 경영난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 씨는 안 전 수석과 공모해 자신의 광고계 지인 이동수씨를 KT 전무에 앉히고 최 씨가 실소유한 플레이그라운드커뮤니케이션즈를 KT의 광고 대행사로 선정되도록 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도 받고 있다.

한편 송 전 원장은 지난해 5월 콘텐츠진흥원이 발주한 LED 사업 일감을 주는 대가로 공사업체로부터 3800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