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대신 PC로 문자ㆍ전화한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스마트폰의 수신 전화나 문자를 PC 등에서 확인하고 전화와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출시된다.

SK텔레콤은 전화ㆍ문자 서비스를 PC, 태블릿,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 스마트홈 등의 플랫폼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콜싱크’를 2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구글 안드로이드폰 사용자가 스마트폰에 콜싱크 앱을 설치하고 PC에 전용 프로그램을 깔면 PC로도 전화와 문자를 송ㆍ수신할 수 있다.

기존 PC 문자 전송 서비스는 스마트폰과 연동되지 않아 PC에서 보낸 문자를 스마트폰에서 볼 수 없었으나, ‘콜싱크’는 전화 및 메시지 내역을 자동으로 PC와 동기화한다. 

SK텔레콤은 전화·문자 서비스를 PC, 태블릿,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 스마트홈 등 이종 플랫폼에서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콜싱크’를 28일 출시한다.

윤원영 SK텔레콤 생활가치부문장은 “콜싱크는 전화와 문자를 스마트폰에서만 이용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통신 플랫폼 간 장벽을 허물 수 있는 마중물과 같은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콜싱크’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고객이라면 통신사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다. 다만 PC에서 바로 전화를 수ㆍ발신할 수 있는 기능은 SK텔레콤 가입자만 이용 가능하다.

SK텔레콤은 T맵, T전화 등과 마찬가지로 콜싱크도 개방 플랫폼 서비스로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연내 태블릿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스마트 냉장고ㆍTV 등의 가전과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에도 콜싱크 탑재를 추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