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4명, 북악산 넘어 청와대 향하다 검거

[헤럴드경제]시민단체 회원들이 북악산을 넘어 청와대를 향하려다 검거됐다.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서울 종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민권연대 소속 4명은 이날 오후 10시께 북악산을 넘어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려다 군 수도방위사령부 관계자들에게 검거됐다.

대구경북민권연대 소속 조모(34) 씨는 “북악산을 넘어 청와대로 간다”며 페이스북에 실시간 영상을 띄웠다.

조 씨는 이 영상에서 “골목마다 청와대로 가는 길을 경찰이 막는 만행을 저질렀기 때문에 청와대로 가는 최적의 방법을 고민했다”며 “ 청와대 가장 가까운 곳에서 ‘박근혜 즉각 퇴진’을 알리기 위해 북악산 펜스와 철조망을 넘어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구역 내에서 ‘박근혜는 퇴진하라’ 구호를 외치는 등 집회를 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군 관계자들에 의해 검거된 이들은 삼청터널 입구 8중대 초소로 이동했다가 서울 종로경찰서로 넘겨졌다.

경찰은 이들을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