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카스트로 역사가 판단” 트럼프 “카스트로 사망”

[헤럴드경제]오바마 “역사가 그를 판단할 것”, 트럼프 “피델 카스트로 사망”

쿠바의 혁명지도자 피델카스트로의 타계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오바마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백악관 성명을 통해 “역사는 한 인물이 그의 주변 사람들과 전 세계에 미친 엄청난 영향을 기록하고 판단할 것”이라고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약 60년간 미국과 쿠바의 관계는 불협화음과 상당한 정치적 불일치로 점철돼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재임 기간에 우리는 과거를 뒤로 하고 미래를 추구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자평했다. 그는 또 “앞으로 우리는 과거를 돌이켜 보면서 미래를 바라볼 것이다. 쿠바인들은 미국에 그들의 친구와 파트너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한편 차기 미국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피델 카스트로 사망!’이라는 짧은 글을 실었다.트럼프는 트위터를 통해서든 성명을 통해서든 더 이상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도 성명을 내고 “카스트로 가족과 쿠바 국민들에게 애도를 전한다”며 “앞으로 쿠바인들이 평화롭게 번영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퇴임 후 여러 번 쿠바를 방문하고 쿠바에서 카스트로와 만나기도 했던 카터 전 대통령은 “쿠바에서 그를 만났던 일과 그가 가졌던 쿠바인들에 대한 사랑을 기억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