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일주일’ 맞는 朴대통령, 입장 표명 여부 주목

- 탄핵ㆍ특검ㆍ국조ㆍ국정교과서 등 곳곳이 ‘가시밭길’

[헤럴드경제] ‘190만 촛불 민심’으로 궁지에 몰린 박근혜 대통령(사진)이 운명의 일주일을 맞아 공심 담화 등 입장 표명을 할 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주초부터 박 대통령은 막판 스퍼트를 올리는 검찰의 수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김현웅 법무부 장관의 사표 반려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박 대통령 측은 검찰 조사의 불공정성을 문제 삼아 더는 조사에 응하지 않고 특별검사 수사로 건너뛰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이번 요구에도 불응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28일 공개 예정인 국정 역사교과서를 둘러싼 문제도 주요 고비로 꼽힌다.

청와대는 기존 정책기조대로 내년부터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지만, 교육부는 검·인정 교과서와의 혼용이나 시범학교 우선 적용 등 이런 계획에서 벗어난 대안을 검토 중이어서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

야당이 주 후반인 다음달 2일까지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처리할 것을 압박하는 점도 부담이다.

특검도 29일까지 야권이 후보자 2명을 추천하면 박 대통령은 3일 이내에 자신의 손으로 임명해야 한다. 박 대통령이 후보자의 중립성을 문제 삼아 임명을 거부할 경우 야당과 극한 충돌로 치달을 수 있다.

주중 본격화하는 국회 국정조사도 박 대통령을 전방위로 압박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박 대통령은 주말 동안 참모들과 수시로 회의를 하거나 보고를 받으면서 이르면 금주 중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고 사태를 정면돌파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결과와 탄핵안에 담길 자신의 범죄혐의를 해명하고 탄핵의 부당성을 호소하기 위해 3차 대국민담화를 하거나 오랜만에 수석비서관회의 또는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공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성난 민심을 가라앉힐 수 있는 특단의 방안이 나올 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