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콘신 선관위, 美대선 재검표 추진 동의

[헤럴드경제] 미국 위스콘신주 선거관리위원회가 25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 재검표 추진에 동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재검표 과정은 녹색당의 대선 후보였던 질 스타인 측이 필요 비용을 납부한 후인 다음주 말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선관위는 밝혔다. 소요 비용 총액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스타인은 지난 23일 “3개 주에서 투표 총계 불일치 현상이 드러나는 등 변칙적인 투표의 증거들을 목도한 만큼 우리는 선거의 온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일을 시작하기로 했다”면서 논란의 대상인 위스콘신과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등 3개 주재검표를 위한 기금 마련에 들어간 바 있다.

당시 제시한 목표액은 200만 달러였지만 당일 자정 무렵 기부금은 200만 달러를 돌파했고, 스타인 측은 재검표에 필요한 추가 제반 비용까지 계산해 목표액을 400만 달러로 한 차례 올린 후 25일 700만 달러로 다시 끌어올렸다.

스타인 측은 각 주의 재검표 비용이 위스콘신 110만 달러, 펜실베이니아주 50만 달러, 미시간주 60만 달러 등 220만 달러이며, 여기에 변호사 비용 200만∼300만 달러와 재검표 참관인들의 참관비용을 합하면 최대 600만∼700만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만약 재검표가 이뤄져 3개 주 모두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승리한다면 트럼프는 260명, 클린턴은 27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대선 당선자가 바뀔 수 있다.

그러나 미국 언론은 재검표를 요구하는 컴퓨터 공학자 등이 제기한 개표 조작 및 해킹 가능성 등에 기반해 당락이 바뀔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왜, 재검표가 대선 결과를 바꿀 가능성이 없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위스콘신과 펜실베이니아 주는 대선 이전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이 트럼프에게 최대 6%포인트까지 앞선 곳”이라며 만약 누군가 선거를 조작할 계획이었다면 초박빙이던 플로리다 등을 내버려 두고 굳이 두 주를 택할 이유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