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식 부총리, 국정교과서 단일화 포기 검토 시사 “대안은 3~4개”

-이준식 부총리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아니다.”
-“교육부 vs 청와대 반목도 사실 아니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가능성을 부인했다. 이어 일각에서 제기된 청와대와 교육부 간 반목설도 부인했다. 현장 적용 방법에 대해선 3~4가지 대안을 놓고 고심 중이라면서 국정 교과서 단일화 포기 검토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준식 부총리는 27일 기자간담회서 ”현재로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가능성은 없다“고 못박았다.

이 부총리는 “28일 현장검토본을 예정대로 공개하는 것은 원칙대로 간다”면서 “다만 현장 적용 시기와 방법 등에 대해선 검토 중이다”고 했다.

이 부총리는 “검토 중인 현장 적용 방안은 3~4가지 정도다”며 “현재 언론 등에서 제시되고 방법들이 다 포함된다. 이들 대안 정도면 무리없이 국정교과서가 현장에 적용될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현장 적용 방안으로는 국정 교과서 적용시기를 2018년으로 미루고 시범학교에만 적용하는 방안, 검정교과서와 혼용해 일선 학교에서 선택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하지만 철회 가능성에 대해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이 부총리는 “철회한다면 무슨 고민을 하겠냐”라면서 “철회는 아니며 현장검토본을 공개하고 현장 반응을 봐서 여러 검토를 하겠다는 것이다”고 했다. 이에 대해 ‘단일화 포기 검토라는 의미로 봐도 되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현장 적용방안 공개는 의견 수렴이 끝나는 12월23일께가 될 것같다”고 설명했다.


이 부총리는 또 “교과서 공개와 관련해 청와대와 교육부가 반목하고 충돌하고 각을 세우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청와대 입장 따로, 교육부 입장 따로가 아니다. 함께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 25일 국회 발언 후 청와대 측과 만나 의견교환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이 부총리는 지난 2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교육부는 그동안 질 좋고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심혈을 기울여 개발해 왔다”며 “예정대로 공개는 하고, 그 내용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청취한 후 학교 교육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내년 3월 전국 중고교에 국정역사교과서 일괄 적용’의 기존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선 것이었다. 하지만 청와대 측이 이 부총리의 발언에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당혹감을 내비치면서 교육부의 ‘반기’로 해석되기도 했다.

교육부는 오는 28일 오후 1시20분 이준식 부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와 함께 대국민 담화를 할 예정이다. 같은 시각 별도의 웹사이트를 통해 현장검토본이 전자책(e-book) 형태로 게재돼 전 국민이 열람하고 의견을 낼 수 있게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