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국회의장ㆍ원로 시국 회동…朴 대통령에 전달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여야 전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등 정치 원로들이 27일 최순실ㆍ박근혜 게이트 파문으로 인한 국정농단을 해결할 방안을 논의하고자 회동을 한다.

여권 출신 박관용ㆍ김수한ㆍ김형오ㆍ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야권 출신 김원기ㆍ임채정 전 국회의장 등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야당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앞두고 국정 공백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직무대행을 맡았던 고건 전 총리, 이홍구, 한승수 등 민주화 이후 역대 정권의 전직 총리와 조순 전 서울시장, 진념 전 경제부총리 등 총리급 인사들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참석자들은 촛불집회로 불거진 박 대통령 퇴진 민심을 놓고 국회에서 탄핵ㆍ특검ㆍ국정조사 등에 대한 의견을 모아 박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