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 겹겹 악재…건설업계 분양 앞두고 ‘한숨’

[헤럴드경제] 건설사들이 잇단 악재로 내년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한숨이 커지고 있다.

11ㆍ3 부동산대책에 따른 청약규제가 강화에 내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금리 인상이 확실시되며 내년부터 아파트 분양 시 받는 잔금대출에도 분할상환 원칙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또 내년부터 대출 신청자의 상환능력 검증이 깐깐해지는 총체적 상환능력심사(DSR)가 도입되고, ‘최순실 게이트’에 따른 정국 불안에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 등 악재가 겹겹이 쌓여있다.

2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모델하우스를 공개한 현장이 전국적으로 30여 곳에 달하고, 내달 2일 오픈도 13곳에 달한다.


11ㆍ3 부동산대책 이후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보증이 잠시 중단되면서 연기됐던 분양물량이 다음주까지 쏟아지는 것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허윤경 연구위원은 “지난 24일 발표한 가계부채 후속조치로 내년 이후 분양사업이 크게 위축될 것”이라며 “일부 행정절차가 가능한 단지는 내년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피하기 위해 분양을 연내로 앞당기는 곳도 있을 것”이라며 연말 분양 러시를 점쳤다.

그러나 1순위 청약이 제한되고 청약열기가 가라앉는 등 미분양의 우려가 커지면서 일부 단지는 분양을 내년으로 넘기려는 조짐도 보인다.

대림산업은 내달 인천 영종지구 영종하늘도시에서 분양할 예정이던 ‘e편한세상 영종하늘도시 2차’ 분양을 내년 상반기로 연기했고, 한화건설도 부산 초읍동 연지1-2구역을 재개발하는 ‘연지 꿈에그린’의 분양일정을 내년으로 조정했다.

규제 이후의 청약시장 전망 역시 밝지 않다.

주요 건설사들의 모델하우스 분위기가 이전보다 확연히 가라앉은 가운데 투자수요는 급격히 줄고 청약 의지를 갖춘 실수요자 위주로 시장이 재편되는 양상이다.

건설업계에서는 투자수요가 떨어져 나간 청약시장에서 청약경쟁률은 이전보다 자연히 낮아지고 계약률도 덩달아 낮아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대형 건설사 분양 관계자는 “수요자의 잔금대출 부담을 덜어줄 방법을 모색 중이지만 이렇다 할 묘수가 보이지 않아 고민 중이다”라며 “잔금을 못 내는 수요자들이 늘면 건설사 입장에서는 잔금이 회수되지 않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