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내 한국인 수감자 279명…54명이 사형ㆍ무기징역 선고

[헤럴드경제] 중국에 수감된 한국인중 54명이 사형 또는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중인것으로 나타났다. 총 수감자는 279명이다. 마약 범죄 혐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주중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현재 중국 내 한국인 수감자는 279명으로 이 가운데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인 한국인은 184명이었다.

선양총영사관 내 수감자가 128명으로 가장 많았다.다음으로 칭다오(61명), 상하이·광저우(23명), 베이징(21명) 순이었다. 마약 범죄 수감자가 95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기(68명), 밀수(22명), 살인(13명), 폭행(10명)이 뒤를 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

형이 확정된 184명의 형량을 조사해보니 집행유예부 사형 및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한국인이 54명으로 전체의 29.3%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마약 죄가 45명으로 최다였다. 살인죄(5명), 밀수죄(3명) 등의 순이었다.

집행유예부 사형이란 형을 선고한 뒤 2년 내 고의 범죄를 저지르지 않으면 무기징역 등으로 감형하는 것을 말한다.

마약죄의 경우 한국의 평균 형량이 1.6년이지만 중국 내 한국인 수감자는 16.4년으로 10배가 넘는다. 사기죄도 한국이 평균 1.1년이지만 중국은 10.2년이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중국 내 한국인들의 마약 범죄가 늘어나는 추세며 마약을 대량 밀수하려다 적발되는 등 죄질도 나쁘다”면서 “한국인 청소년이나 유학생들이 타인의 신용카드를 절취하거나 오토바이, 스마트폰을 훔쳐 사용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는데 적발되면 한국보다 중형이 선고될 뿐만 아니라 강제 추방되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