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득이 틀라면 라디오 음악프로서 그대로 나와”

[헤럴드경제] “최순득씨는 일주일에 세 번씩 지인들과 골프도 쳤다. 이름만 대면 아는 사람들”이다.

“(골프 멤버에는) 탤런트들이 있었다. 매일 골프를 하고 놀러 다니는 것이 일이었다”

“전 지방경찰청장 부속실에 봉투 심부름도 몇번갔다”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에 이어 최씨의 둘째 언니인 최순득 씨가 유명 연예인이나 경찰 고위직 간부 부인 등과 수시로 골프를 치면서 친분을 쌓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증언에는 최씨가 라디오 음악프로그램에 직접 전화를 걸어 선곡을 지시한 정황 등도 담겨 있어, 방송가에도 최씨가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했음을 짐작케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27일 최순득씨의 집에서1997년부터 1년여간 운전기사로 일했던 A씨의 증언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A씨는 “최씨는 일주일에 세 번씩 지인들과 골프도 쳤다. 이름만 대면 아는 사람들”이라고 증언했다.

[사진=게티이미지]

A씨는 “주로 친하게 지낸 것은 부부사이인 L과 S, N과 K 등이 있었다”고 구체적인 연예인들의 이름도 언급했다.

연예인들과의 친분에 대해서도 “(최씨의 지시를 받아) 방송국에도 심부름을 했는데 (봉투를) 누구누구에게 갖다 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특히 A씨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방송인 C씨가 진행하는 모 방송사의 유명 라디오 프로그램을 지목, “(최씨가 라디오를 진행하는 연예인에게) 전화를 해서 ‘뭐 좀 틀어라’하면 그 노래를 실제로 틀더라. 전화를 하면 (그 연예인이) 전화를 받더라”라고 했다.

A씨는 “골프 멤버에는 전 지방경찰청장이었던 B씨의 부인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특히 A씨는 “B씨의 부속실에 봉투를 갖다 주라는 심부름도 몇 번 갔었다”고 말했다.

A씨는 “나중에 B씨가 최씨의 사무실이 있는 빌딩에 한번 찾아왔는데, 사복을 입고 왔더라”라면서 “(지방경찰청장직에서) 잘렸다고 들었는데, 수행한 운전기사 얘기를 들어보니 다른 고위직으로 옮겼다더라”라고 떠올리기도 했다.

B씨는 지금도 정부직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송 의원실 측은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