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에 묻힌 AI …진천서도 확진,7곳 검사중

[헤럴드경제] 최순실-박근혜 게이트가 국가경제를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AI가 시나브로 농가를 강타하고 있다.

체계적인 방역시스템이 절실한 상황에서 국정의 중심축이 무너졌고, 또 대외적으로 철새들이 도래하는 시기까지 겹쳐 안팎으로 설상가상의 상황에 처해있다.

수천마리의 오리가 살처분되고 있고, 농가에 대한 보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농가에서는 AI가 잠잠해질때까지 농가를 방치해 놓을수 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보상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3일 AI 의심축 신고가 접수된 충북 진천 종오리 농가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고병원성 AI(H5N6형)로 최종 확진됐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오리 4천500마리는 의심 신고가 접수된 직후 예방 차원에서 매몰 처리됐다.

[사진=게티이미지]

또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온 김제 농가를 중심으로 방역대를 설정해 이동통제, 거점소독시설 설치·운영 등 긴급 방역조치를 하고 있다.

이로써 지난 16일 농가에서 최초 의심 신고가 접수된 이후 27일까지 고병원성 AI로 확진 판정이 나온 지역은 전남 해남(산란계)·무안(오리), 충북 음성·청주·진천(오리), 충남 아산(산란계), 경기 양주·포천(산란계), 전북 김제(오리) 등 5개도, 9개 시·군이다.

이와 별개로 세종시의 대규모 양계장을 포함해 AI 의심 신고가 접수돼 고병원성여부 검사가 진행 중인 지역도 7곳에 달해 확진 지역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AI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26일 0시부터 28일 0시까지 48시간 동안 전국 가금류 관련 사람, 차량, 물품 등을 대상으로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28일에는 이번에 국내에서 처음 검출된 H5N6형 바이러스의 변이율 등 유전자 정밀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