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구직난에 채용공고 증가 아이러니, 왜?

[헤럴드경제] 기업들의 구직난 아우성 속에서 역설적으로 채용공고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올 10월까지 등록된 채용공고 수는 16만539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만3624건에 비해 59.4%가 증가했다. 또다른 취업포털인 잡코리아 역시 채용공고가 21.1% 늘었다.

취업포털 업계가 이같은 현상의 원인으로 꼽은 것은 ‘경기불황’이다.

사람인 관계자는 “취업포털을 이용하는 기업들이 늘어난 영향도 있지만 불황 속에서 기업들이 신입 공채보다 경력 수시채용을 선호하기 때문”이라며 “직원을 많이 뽑아 트레이닝을 거치기보다는 그때그때 꼭 필요한 자리에 경력 직원을 뽑아 곧바로 일을 맡기는 쪽으로 채용하는 식”이라며 현상을 해석했다.


불황에 따라 대형 신입 채용보다는 기존 인력에 결원이 있을 때만 꼭 필요한 인원만 수시로 채용해 채용공고 ‘건수’만 늘어났다는 것이다.

대기업들 역시 상시채용을 늘리는 추세다.

LG화학은 최근 사무직 전 직종에 상시채용 제도를 도입했다. 입사 희망자가 회사 홈페이지의 상시 인재 등록 시스템에 개인 정보를 입력해두면 회사가 인력 충원 시 개별적으로 연락해 채용하는 방식이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공채를 할 여력이 없어서 소규모 상시채용으로 바꾼 기업들이 꽤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