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여전히 하이브리드가 대세…전기차ㆍ수소차는 걸음마 단계

[헤럴드경제]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차종은 하이브리드 차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순수 전기차ㆍ수소전기차 활성화 노력이 아직은 부족한 인프라 등의 이유로 외면받고 있는 것이다.

2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10월 말까지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은 5만363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만2745대에 비해 63.8% 급증했다.

올 전체 친환경차 판매량 중 국산차는 4만1164대로 지난해 2만5075대에 비해 64.2% 늘었고, 수입차 역시 1만2467대로 62.5% 증가했다.

친환경차 중 하이브리드 차량은 올해 5만544대 팔리며, 전년대비 68.1% 늘었다.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 하이브리드의 비중은 지난해 91.8%에서 올해 94.2%로 2.4%포인트 확대됐다. 


반면, 전기차는 정부가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적 지원에도 불구하고 올들어 2896대 판매에 그쳤다. 작년 같은 기간의 2586대에 비해 12% 증가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수소전기차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지난해 1∼10월 93대 판매에 그쳤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올해 들어 10월까지161대가 팔렸다. 68대 늘어나는 데 그친 것이다. 수소전기차의 올 1∼10월 누적 판매는 고작 30대에 불과하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현대차 아이오닉과 기아차 니로 등 경쟁력 있는 하이브리드 차량 출시로 친환경차 중 하이브리드 비중이 높아졌다”라며 “친환경차 시장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의 판매 증가도 뒤따라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인프라 구축과 구매지원이 더욱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