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26 촛불시위]광화문에 총집결한 야3당, 朴 대통령 탄핵 한 목소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26일 열린 5차 촛불집회에 야3당이 총집결했다. 4차 촛불집회까지 이들의 구호가 ‘대통령 퇴진’이었다면, 이날 열린 집회에서는 ‘대통령 탄핵’으로 구체화 됐다. 야3당은 늦어도 내달 9일까지 탄핵소추안 의결로 뜻을 모았다. 

청운동 사무소를 향하는 길목에 경찰차로 차벽이 세워지자, 더 이상 나아갈 수 없게된 시위 참가자들이 경찰차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정희조 기자 [email protected]

추미매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서울 청계광장에서 당이 주최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 결의대회’ “새누리당도 이제 친박(친박근혜)이니 비박(비박근혜)이니 탄핵을 갖고 흥정할 시간이 없다”며 “혼란을 막기 위해 조기탄핵을 반대하는 어불성설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회의원 개개인에게 탄핵은 권한이 아니다. 민심을 받드는 의무와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을 심판할 책무가 있을 뿐”이라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역시 이날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당원 보고대회에 참석해, “국민의당은 새누리당의 양심적인 비박(非박근혜) 의원들과 협력해 약 40표 이상을 확보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저와 함께 연락하는 새누리당의 탄핵 동조 의원들에게 연락이 왔다. ‘12월2일은 예산이 통과되는 날이기 때문에 12월9일 탄핵을 하면 어떻겠느냐’고 제안을 해 저는 지금도 설득을 한다”며 “오래가면 그만큼 우리 국민이 불행하기 때문에 12월 2일 예산도 통과하고 탄핵도 결의하자”고 했다.


정의당은 이날 광화문에서 ‘박근혜 퇴진 이동당사 출범식’을 가졌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이날 행사에 참석해 “12월 9일까지 국회에서 탄핵소추가 이뤄질 것 같다. 최종 탄핵심판을 통해서 박근혜 대통령을 퇴진시키는 데까지 많은 암초가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많은 암초가 있다고 해서 헌법이 제시한, 그리고 우리 국민의 명령인 탄핵 절차를 멈추거나 회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에서 기각 결정이 나거나 헌재 판결이 중단되는 불상사가 발생한다면 그 헌재도 헌법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촛불시위에는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손학규 전 민주당 상임고문 등 야권 대선주자들이 모두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