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26 촛불시위] 심상정 “헌재 국민 뜻과 다른 판결 내면, 헌재도 헌법에서 재검토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심상정 정의당 상임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탄핵과 관련, “헌법재판소에서 기각 결정이 나거나 헌재 판결이 중단되는 불상사가 발생한다면 그 헌재도 헌법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며 “헌법재판소가 국민의 뜻과 다른 판결을 낸다면 헌법을 고쳐서라도 대통령 임기 단축을 하는 국민탄핵으로 박근혜 정권을 끌어내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26일 광화문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이동당사 출범식’에 참석해 “12월 9일까지 국회에서 탄핵소추가 이뤄질 것 같다. 최종 탄핵심판을 통해서 박근혜 대통령을 퇴진시키는 데까지 많은 암초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러나 많은 암초가 있다고 해서 헌법이 제시한, 그리고 우리 국민의 명령인 탄핵 절차를 멈추거나 회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가다가 막히면 그 막힌 곳을 우리 국민들이 뚫어가며 돌파하면 된다”며 “만일 국회에서 반대하면, 그 국회반대세력과 정치인을 국민들이 자르면 된다”고 했다.

심 대표는 또 “정의당은 원내정당으로는 처음부터 이번 사태의 본질이 최순실게이트가 아니라 박근혜게이트다, 박근혜게이트일뿐만 아니라 검찰게이트이자 재벌게이트, 삼성게이트라고 이야기했다”며 “검찰과 재벌이 낡은 정치 질서와 야합된 결과다, 이렇게 얘기를 해왔다”고 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이 탄핵국면을 맞아 대통령 탄핵에 멈출 것이 아니라, 아직까지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칭칭 동여매고 있는 기득권 질서를 뿌리 뽑는 대개혁까지 완수해야 한다”고 했다.

정희조 기자 [email protected]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이 헌정을 유린하고 국정을 농단하는 데 가장 크게 조력한 세력은 바로 정치검찰이었다”며 “박근혜 정권을 지탱하는 가장 중요한 공범자인 김기춘 전 비서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정치검찰의 전관들은 아직 수사조차 제대로 받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의당은 정치검찰의 수장이자 박근혜게이트의 공모자인 이들의 책임을 철저히 물을 것”이라고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번 국정농단 사태의 껍질을 벗겨보니까 그 한복판에 뿌리 깊은 정경유착이 있었다”며 “재벌들이 삥만 뜯긴 거냐. 아니다. 재벌들이 먼저 정권에 갖다 바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의당은 전경련 앞에 포크레인을 갖고 갔다”며 “박근혜게이트는 재벌게이트이자 전경련게이트이며, 무엇보다 삼성게이트임을 분명히 하기 위해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이번 국정조사와 특검 과정을 통해서 박근혜게이트에 공모한 재벌총수들을 비롯해 삼성의 죄상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