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26 촛불집회][포토뉴스]‘朴대통령 퇴진’을 외치는 어둠의 함성…1분 소등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첫눈이 내리고 바람까지 부는 데다 최고기온이 2.7도(서울 기준)에 불과한 추운 날씨 속에서도 26일 5차 주말 촛불집회에는 서울에만 130만여 명(오후 8시 현재 주최 측 추산ㆍ경찰 추산은 26만여 명)이 몰렸다. 이로써 이날 집회는 지금까지 열린 다섯 차례 촛불집회 중 가장 많은 참가자가 나온 집회가 됐다.


민주노총 등 진보 진영 15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즉각 퇴진 5차 범국민행동(5차 주말 촛불집회)’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가 끝난 뒤 참가자들은 오후 8시10분께 경로 8개로 나눠 행진을 시작했다.


이날 오후 8시 본 집회가 끝난 뒤 참가자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퇴진을 촉구하는 뜻으로 1분동안 촛불, 라이터 등을 끄는 행사를 갖고 있다. 각각 소등 전<위>과후<아래>의 광화문광장 모습. 불을 끄자 100만명도 넘게 모인 광화문광장이 암흑에 휩싸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