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26 촛불집회][포토뉴스] 경찰 버스에 ‘박근혜 체포영장’…촛불 든 손학규

[헤럴드경제=신동윤ㆍ구민정 기자]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0ㆍ여ㆍ최서원으로 개명) 씨의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가 26일 열렸다. 


첫눈이 내리고 바람까지 부는 데다 최고기온이 2.7도(서울 기준)에 불과한 추운 날씨 속에서도 이날 집회에는 서울에만 150만여 명(오후 9시30분 현재 주최 측 추산ㆍ경찰 추산 27만여 명)을 비롯, 전국 190만여 명(주최 측 추산)의 국민들이 나서 다시 한 번 ‘분노’를 보여줬다. ‘평화집회’의 기조도 유지됐다. 이날 오후 9시30분 현재 경찰에 연행된 참가자는 한 명도 없었다.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에 차벽 형성을 위해 주차된 경찰 버스에 ‘박근혜 체포영장’이라고 적힌 딱지가 붙어 있다<위ㆍ가운데>.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가 촛불 참가자들과 이야기른 나누고 있다<아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