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26 촛불집회] “하야가 꽃보다…” “국정교과서 가르치면 아이들 혼 비정상”

‘전국 190만’ 5차 주말 촛불집회 참가자들 말말말
가수 안치환 “킬리만자로 가서도 비아그라 안써”
“세월호 친구들, 고3 아들과 동갑…더 가슴 아파”

[헤럴드경제=신동윤ㆍ구민정 기자]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0ㆍ여ㆍ최서원으로 개명) 씨의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가 26일 열렸다.

26일 오후 전국에서 열린 5차 주말 촛불집회에 190만여 명(주최 측 추산)이 운집했다. 서울 지역에서만 130만여 명(주최 측 추산ㆍ경찰 추산 26만여 명)이 몰렸다. 사진은 서울 도심에서 열린 집회와 행진에 나선 참가자들. 신동윤ㆍ구민정 [email protected]

첫눈이 내리고 바람까지 부는 데다 최고기온이 2.7도(서울 기준)에 불과한 추운 날씨 속에서도 이날 집회에는 서울에만 150만여 명(오후 9시30분 현재 주최 측 추산ㆍ경찰 추산 26만여 명)을 비롯, 전국 190만여 명(주최 측 추산)의 국민들이 나서 다시 한 번 ‘분노’를 보여줬다. ‘평화집회’의 기조도 유지됐다. 이날 오후 9시30분 현재 경찰에 연행된 참가자는 한 명도 없었다.

민주노총 등 진보 진영 15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즉각 퇴진 5차 범국민행동(5차 주말 촛불집회)’ 행사를 개최했다. 


집회에서 연단에 나선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회장은 “우리는 약속했다. 전봉준 투쟁단은 농기계를 몰고 청와대로 진격하기로 했는데 경찰의 불법 저지선을 뚫지 못해 트랙터는 평택에 머물러 있다”며 “멈춘 트랙터에 다시 시동을 걸고 성큼성큼 청와대로 가겠다”고 말했다.

안드레 동국대 총학생회장(박근혜정권 퇴진을 위한 전국대학생시국회의 공동대표)도 “전국 대학생들 역시 동맹 휴업으로 세상을 멈추고자 한다”며 “어제 (대학생총궐기에서) 경찰은 데시벨까지 측정해서 처벌하겠다고 했지만, 이 나라를 가장 시끄럽게 하는 자는 누구냐”며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공연에 나선 가수 안치환 씨는 자신의 히트곡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에서 ‘사람’을 ‘하야’로 바꿔 부르자고 제안했다. 평소 등산을 즐긴다는 안 씨는 “예전에 아프리카 킬리만자로 산에 가 봤다”며 “해발 4000m 있을 때에도 비아그라 쓰지 않았지만, 시간 지나니 아픈 것(고산병)이 해결됐다”고 말했다. 이어 “산에 안 가는 사람이 왜 비아그라가 필요했을까”며 “정말 민망하고 챙피해 죽겠다”며 최근 밝혀진 청와대의 비아그라 구입을 비꼬았다.

집회가 끝날 즈음인 오후 8시에 일제히 벌어진 ‘1분 소등’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퇴진을 바라는 국민의 함성을 어둠 속에서도 울려퍼지게 했다. 1분간 100만여 명이 모인 광화문은 순식간에 암흑이 됐다. 이어 8시10분께 참가자들은 도심 내 8개 코스를 따라 이동했다. 


통의동 로터리까지 이동한 참가자들은 집회를 열고 자유 발언을 이어 갔다. 때때로 경찰이 “질서를 지켜주기 바란다”고 방송했지만, 참가자들은 부부젤라를 불고야유를 하며 ‘저항’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대부분 “화가 난다”, “부끄럽다”는 반응이었다. 조모(15ㆍ서울 K중 3)은 “세월호, 국정교과서, 사드 배치, 한ㆍ일 군사협정 등 황당한 일들은 민간인에게 떠넘겨 전 세계적으로 망신시키고 국민 농락하는 일을 했다. 정말 나라 참 잘~ 돌아간다”고 박 대통령을 일갈했다. 이어 “중학생들 사이에 ‘와 우리나란 망했어, 이민가고 싶다, 뭘해도 우리나라에선 안돼’라고 얘기한다”며 “(박 대통령은)학생들의 꿈과 희망 날렸다. 학생 비롯 모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취업준비생 이영하 씨도 “공부하는데 ‘벽에 스스로 부끄럽게 살지 말자’라는 거 보고 안 나올 수가 없었다”며 “우리가 지금 걸어가고 있는 이 시간이 역사”라고 강조했다.

경기 부천에서 왔다는 이윤성(47) 씨도 “고2, 중2인 두 딸 부인과 집회를 나왔다”며 “이곳에 나왔더니 너무 서글프다”고 했다. 이어 “세월호 친구들은 마치 내 아들, 딸 같아서 가슴이 너무 아팠다”며 “아들이 고3인데, 세월호 친구들이 살았다면 내 아들과 함께 수능을 봤을텐데, 그래서 더 가슴이 아프다”고 슬퍼 했다. 


최순실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는 국정교과서에 대한 반대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중학교 교사인 박모(32) 씨는 “다음주 월요일이면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이 나오고 정부에서 이야기한대로면 내년 1학기부터는 이 교과서로 가르쳐야 한다”며 “하지만 도저히 이 교과서로 가르칠 자신이 없다. 나 자신도 자괴감이 드는 교과서로 아이들을 가르치면, 아이들의 혼도 비정상이 되는게 아닐까 겁난다”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역사 교사인 김연옥 씨도 “정부에서는 기존 검정 교과서와 국정 교과서를 혼용하겠단다. 박 정권의 강행의지”라며 “박 정권은 당장 국정교과서를 들고 퇴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