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역삼초 등 4곳 ‘노란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30일 관내 초등학교 주변 교통사고 위험지역에 노란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한다고 28일 밝혔다.

노란 과속단속카메라는 기존 과속단속카메라 외관을 엷은 회색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을 상징하는 노란색으로 바꾼 것으로, 멀리서도 운전자의 눈에 잘 띄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제한속도(통상 30km)로 미리 차량속도를 감속할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적용한 것이다. 


구는 그동안 교통사고 발생이 빈번한 학교 앞과 과속으로 상시 사고에 노출되어 과속개선 민원을 계속 제기한 학교 앞에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관련기관에 여러차례 요청했으나, 한정된 설치예산 부족 등의 사유로 장기간 개선되지 않았다.

이에 구는 관련기관과 여러차례 협의를 거쳐 강남구가 직접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하기로 적극 추진해 노란 과속단속카메라를 도입ㆍ설치하는 것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가 빈번한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수요조사해 관내 역삼 초등학교 등 4개교 주변을 1차 설치 장소로 선정했다. 올해 시범 운영 후 의견수렴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효율성을 고려해 효과가 우수할 경우 점차 확대ㆍ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어린이 보호구역내 과속위험 민원요청 지점에 운행 차량의 현재 속도를 실시간으로 표시해 운전자에게 경고 신고를 줌으로써 감속을 유도하는 태양광 과속경보시스템도 올해 12월 중 관내 5개 학교에 설치할 예정이다.

신동명 교통정책과장은 “노란 과속단속카메라는 별도의 큰 비용없이 설치할 수 있도록 강남구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출해 적용한 첫 사례로,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내 횡단보도에서 발생하는 연간 교통사고 2587건수 감소에 기여하고 미래의 새싹인 어린이를 보호하고 운전자의 안전운행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