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 안되면 세월호 학생처럼 다 빠져 죽는다”…새누리 의원 막말

[헤럴드경제]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이 개헌을 ‘세월호 참사’에 비유하는 망언을 했다.

이 의원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는 새누리당 의원 총회에서 “탄핵이 가결돼 내년 7월께 대선을 하면 통째로 야당에 갖다 바치자는 얘기와 같다”며 탄핵이 아닌 ‘개헌’을 주장했다.


이어 “여당 자리를 뺏기면 야당이 (우리를) 샅샅이 파헤칠 거다. 박근혜 정부에서 설쳤던 사람들은 국민 손에 끌려나갈 수 있다”며 “탄핵 대신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 이러고 있으면 세월호 학생들처럼 다 빠져 죽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로 국민의 지지도가 떨어지고 있는 당의 상황을 세월호 참사 당시 죽음에 내몰렸던 학생들에 비유한 것이다.

이 소식을 접한 “어이가 없다” “촛불의 방향을 여의도로 바꿔야 하나”라는 등의 댓글을 달며 분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