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새빛도시, 2023년까지 18만명 규모 신도시로 개발…

-인천시, 사업비 11조규모 검단새빛도시 사업 활성화 계획 발표

-2017년까지 공정률 38%로 높이고, 인프라 구축 매진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광역시는 검단새빛도시를 중심으로 한 인천 서북부지역 발전 속도 가속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인천시는 최근 스마트시티 투자협상 종료 발표 후 인천도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검단새빛도시 사업을 정상 궤도에 올리는 활성화 계획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검단새빛도시는 속도감을 더해 당초 일정대로 오는 2023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검단새빛도시는 인천 서구 원당ㆍ당하ㆍ마전ㆍ불로동 일원에 11.2㎢ 규모의 택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10조8218억원으로 인천도시공사와 LH가 각각 50%의 지분을 가진다. 계획인구는 18만3670명(7만4736가구)이다.

시는 이 사업이 계획대로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 현재 공사 중인 1단계 57만평은 내년 공정률을 38%까지 끌어올리고, 나머지 60만평은 올해 안에 공사를 발주해 정상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2ㆍ3단계는 인프라 구축과 택지 수급 상황 등을 연계 추진하고, 3단계 일부 10만평은 특수학교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오는 2017년 우선적으로 착공한다.

시는 적정한 물량의 택지를 공급하기 위해 정부정책과의 연속성과 국내외 부동산 상황을 고려한 촉진 계획을 수립하고 중앙부처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동서ㆍ남북을 연결하는 교통망이 구축돼 사통팔달 편리한 교통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시는 인천지하철 1호선 검단 연장선에 5550억원을 투입, 오는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한다. 또 광역도로 7개 노선에 6000억원을 들여 내년부터 노선별 설계 및 공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국지도 98호선, 검단새빛도시~한강신도시, 일산대교 연결도로(마전~금곡동간)도 개설해 주민 불편도 적극 해소하기 위해서다.

또 원당~태리간 광역도로 3.1㎞, 검단새빛도시~한강신도시 간 도로 2.7㎞, 마전~금곡동간 일산대교 연결도로 3.3㎞ 등 주민 숙원사업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국토부, 경기도, 김포시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이밖에 시는 주민의 정주환경 개선과 특화사업 발굴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검단새빛도시 및 주변지역 통합 하수처리를 위해 기존 검단하수처리장을 13만2000t까지 단계적으로 증설하고, 4만4000t 규모의 배수지를 신설, 안정적으로 먹는 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어 이주대책 추진, 홍보관 개관, 행정ㆍ업무ㆍ교육ㆍ의료시설 등 유치, 특화사업 발굴 등에도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중앙부처, 도시공사, LH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활성화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해 검단지역을 서북부 중심 거점도시로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