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현대사 집필진 7명 中 전공자는 ‘0’…野 “독립운동사 축소한 박근혜 교과서”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교육부가 28일 공개한 국정 역사교과서의 현대사 집필진에 현대사 전공자가 단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야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일동은 공개된 교과서를 “박근혜 교과서”라고 비판하고선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검토 등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야당 교문위 위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선 “오늘 공개된 국정 역사교과서는 박정희 치적을 강조하는 ‘박근혜 교과서’ 이며, 대한민국의 임시정부 역사와 항일독립운동사를 축소한 ‘친일 독재 미화 교과서’였다”며 “밀실에서 음습하게 추진해온 친일 독재 미화, 박정희 기념 국정 역사교과서는 당장 폐기하라”라고 주장했다.

[사진설명=정부와 새누리당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 간담회를 갖고 이날 공개되는 중ㆍ고교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이준식 교육부총리 자리에 검토본이 놓여져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야당 위원들은 현대사 집필진 7명에 대해 “현대사 전공자는 없었고, 4명이 뉴라이트 계열인 ‘한국현대사학회’나 ‘교과서포럼’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남은 2명 역시 교학사 교과서 찬성자거나 ‘5.16 군사혁명’을 주장한 사람들로, 편향된 역사관을 가진 집필진으로 가득 찼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국정 역사교과서를 분석한 결과 ▷무장독립운동 축소 ▷ 4.3 항쟁에 대한 왜곡된 서술 ▷임시정부 법통을 부정하는 ‘대한민국 수립’ ▷박정희의 굴욕적인 ‘한·일 회담’ 미화 ▷박정희의 혁명 공약, 경제 정책 등 미화 설명 ▷박정희 정권 독재 정당화

▷재벌 미화 ▷위안부 학살을 은폐ㆍ축소 ▷ 정부의 노동운동 탄압 사실 관계 왜곡 ▷노태우 정권을 민주정부의 반열로 승격 등의 문제점들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교과서의 228쪽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군의 학살을 숨기고 ‘이들 중에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 질병, 폭행, 자살로 죽어간 사람도 많았다’고 적시돼 사회적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 의원들은 “국정 역사교과서는 이전 교학사 교과서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부정했을 뿐만 아니라 친일과 독재를 미화한 내용이 여전히 남아있다”며 “위안부 학살을 은폐하고,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그 공적을 과대 포장하고 과오는 축소시켰다”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사 국정교과서 저지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종환 민주당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식 교육부총리가 입장을 발표하면서 12월 23일까지 국민의 의견을 듣는 기간을 가진 뒤 검토하겠다고 했다. (만약) 이대로 강행한다면 해임건의안을 포함한 (여러)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