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김기춘, 정유라 돌봐주라 했다”, 야당 “김기춘 구속수사하라”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ㆍ유은수 기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최순실 국정농단’사태에 개입했다는 정황들이 하나둘씩 나오면서 야권이 “김 전 실장을 구속수사 하라”며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특히 김 전 실장이 대통령 지시로 차은택씨를 만났다고 밝힌데 이어, 검찰이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으로부터 “ 김 전 실장이 정유라를 돌봐주라고 했다”고 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본지를 통해 28일 알려지면서 이같은 요구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 전 차관에 이어 차은택씨도 최순실 소개로 김기춘 전 실장 만났다고 한다”면서 “검찰은 더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김기춘 구속수사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최순실 국정개입 몰랐다며 자괴감 들 정도라는 말을 하고 있는 김 전 실장은 박 대통령, 최순실과 한 통속 이었다는 정황 증거들이 나오고 있다”며 “즉각 구속수사하라”고 했다. 전해철 최고위원도 “남은 기간 검찰의 김기춘 우병우에 대한 수사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며 “김기춘 전 실장은 그간 국정농단 가담했단 의혹이 진작에 수사 필요성 보여줬음에도 수사가 지연되는 사이 여러 의혹들이 사실로 판명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미 ‘김기춘 헌정파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린 국민의당도 김 전 실장에 대한 공세를 퍼부었다. 특히 박지원 국민의당 위원장은 롯데비자금 의혹에 우병우 전 민정수석 신동빈 롯데회장과 함게 김 전실장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위원장은 “김 전 실장은 대통령 지시로 차은택씨를 만났다고 인정했다”며 “김 전 실장이 이제 최순실의 만남을 부인하고 대통령을 끌고 들어가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전실장은) 대한민국 법률 미꾸라지이자 형량 즉석 계산할 수 있는 형량계산기”라며 “김기춘 실장이 모든 것을 다 검토하고 검찰 공소장에 공범으로 밝혀진 대통령에게 혐의를 씌우고 있는 것이라고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했다. 또 “최순실에게 상납했다가 압수수색 전에 돌려받은 롯데 70억원, 면세점인허가 롯데비자금 의혹 핵심 회피에는 김기춘ㆍ우병우ㆍ신동빈 라인이 있다고 저희는 의혹 제기한다”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부두목 김기춘은 제발로 검찰로 찾아가 수사 자처해라, 이렇게 요구한다”고 했다. 주승용 비대위원 역시 “(김기춘 전 실장은) 2대에 걸쳐 최순실과 인연 맺어온 친박중에 진짜 친박”이라며 “검찰이 국민 신뢰 받기 위해 강단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검찰은 김기춘 빨리 구속수사해서 지루한 진실게임 끝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