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JLPGA 메이저우승 피날레…이보미 첫 2년 연속 올해의 선수

[헤럴드경제]김하늘(28·하이트진로)이 JLPGA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최종전에서 우승, 2016시즌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시즌 5승을 거둔 이보미는 상금-평균 타수-올해의 선수상 등 2년 연속 3관왕 영예를 차지했다.

김하늘은 27일 일본 미야자키현 미야자키 컨트리클럽(파72·6천448야드)에서 열린 JLPGA 메이저대회 투어 리코컵 투어챔피언십(총상금 1억엔)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를 친 김하늘은 나리타 미스즈(일본)를 1타 차로제치고 정상에 올랐다.김하늘은 이 대회 우승으로 상금 2천500만엔(약 2억6천만원)을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

김하늘은 지난해 JLPGA 투어에 진출, 2015시즌 9월 먼싱웨어 레이디스 토카이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달성했다. 올시즌은 3월 악사 레이디스 토너먼트에 이어 리코컵 투어 챔피언십을 우승, 일본 진출이후 통산3승째를 거뒀다.

이보미(28)는 JLPGA 투어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올해의 선수상 수상을 확정했다.

이보미는 이번 대회에서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를 기록하며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의 선수상 대상 포인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2012년 제정된 J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은 첫해 전미정이 받았고 2014년 안선주, 지난해와 올해 이보미가 수상하는 등 2013년(요코미네 사쿠라)을 제외하고는 해마다 한국 선수 차지가 됐다.

이보미는 올해 상금왕, 평균 타수, 올해의 선수 부문 등 3관왕에 올랐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38개 대회에서 17승을 합작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