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설고 어려운 프로그래밍, 놀이로 체험해 본다

키자니아, ‘로보틱스연구소’ 서울·부산 동시 개장

글로벌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가 미래 직업체험 콘텐츠 개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키자니아가 25일 키자니아 서울과 부산에 ‘로보틱스연구소’를 동시에 열었다.

로보틱스연구소는 모든 IT 인프라와 인공지능의 핵심 요소인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고 만들어 내는 프로그래밍을 배워 보는 체험관이다. 로QH틱스연구소 체험은 로봇에 대한 개념과 구조, 작동원리 등을 배우는 것으로 시작해 여러 개의 로봇 중 하나를 선택해 선택한 로봇에 미션을 부여하는 프로그래밍을 입력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키자니아가 서울과 부산에 동시 개장한 신규 체험 ‘로보틱스연구소’.
키자니아가 서울과 부산에 동시 개장한 신규 체험 ‘로보틱스연구소’.

키자니아의 신은영 크리에이티브 본부장은 “인공지능(AI) 시대에 걸맞은 인재는 ‘컴퓨터적 사고력’에 기반을 둬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한다”며 “로보틱스 연구소를 통해 컴퓨터적 사고력의 기반이 되는 프로그래밍을 쉽고 재미있게 체험해 보고, 이를 통해 아이들이 미래형 인재로 한 단계 더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체험관에선 실제 프로그래밍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일종인 ‘랩뷰’가 사용되며, 어렵고 낯선 실제 프로그래밍 언어 대신 블록 이동 방식을 적용했다. 전문성은 살리면서 체험자 우선주의의 눈높이 체험을 지향하는 키자니아의 최대 강점을 살린 것이다. 키자니아는 미래 사회에 필요한 역량을 키움과 동시에, 미래형 직업까지 체험해 볼 수 있는 콘텐츠를 선제적으로 선보임으로써 진로 교육과 체험 교육의 실용적인 방향을 제시하겠다는 목표이다.

신 본부장은 “로보틱스연구소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미래 직업을 포함해 체험할 수 있는 직업의 스펙트럼을 더 적극적으로 넓혀 갈 예정”이라며 “아이들이 살아 갈 미래는 지금과 분명 다를 것이기에 미래 직업에 대한 관심을 늦추지 않고, 그 어떤 곳보다 질 높은 프로그램을 정확하고 빠르게 제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진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