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중소ㆍ중견기업 육성사업 조기착수··· 주요사업 분야별 통합공고 올 연말까지 완료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 이하: 중기청)은 수출․내수 등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2017년도 중소ㆍ중견기업 지원정책을 신속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업 관심이 큰 주요 사업을 대상으로 분야별 통합공고를 올해 12월말까지 완료하고, 전체 사업추진기간(사업공고부터 신청접수, 평가절차를 거쳐 업체선정까지 소요되는 기간)은 올해보다 1개월 단축하며, 사업 시행횟수도 연 1.8회에서 2.3회로 확대한다.

즉, 공고를 앞당겨 착수시점이 빨라질 뿐 아니라 사업에 따라 2~3개월 소요되던 평가절차를 10일 이상 단축해 업체 선정이 신속히 이뤄지고 사업별 시행횟수를 확대해(기술개발(이하 R&D) 1.8→2.5회, 창업 2.3→2.5회, 수출분야 1.5→2회 등) 기업과 시장이 필요로 하는 적기에 지원코자 하는 취지다.

한편, 중소ㆍ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중기청의 2017년 예산규모는 8조 1133억 원(정부안 기준)으로, 올해 8조 923억 원(본예산) 대비 약 0.3% 증가됐다. 정책자금 3조 5850억 원(창업지원 1조 6500억 원, 글로벌진출지원 2250억 원, 신성장기반자금 등 1조 7100억 원), R&D 9479억 원, 창업벤처 활성화 3802억 원, 수출 1938억 원, 소상공인·전통시장 2조 1311억 원, 기타(마케팅, 인력, 동반성장 등)에 8753억 원이 지원된다.

중기청은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ㆍ중견기업을 위해 정책자금, R&D, 창업, 수출 분야 등의 세부사업을 묶어 올 12월중에 통합공고 후 12월말부터 개별사업별 공고를 통해 세부적인 사업내용 및 지원대상, 지원조건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ㆍ중견기업을 위해 내년 1월부터 부처 합동설명회 및 지방중소기업청을 통한 지역별 시책설명회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개별사업별 세부사항이 확정되면 즉시 중기청 홈페이지, 기업마당 등을 통해 중소ㆍ중견기업에 안내할 예정이며, 중소기업 정책정보 100개를 엄선한 포켓북(중소기업정책 가이드북)도 내년 1월중에 배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