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수사] 檢,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구속영장 재청구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전방위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28일 강만수(71) 전 산업은행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 전 행장은 이명박 정부 초대 기획재정부 장관에 오른 2008년 이후 고교 동창 임우근(68) 회장이 경영하는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1억원대 뇌물성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수도권 소재 골프장 회원권을 받아 10여 년간 사용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했다. 강 전 행장은 산업은행장으로 있던 2011∼2013년 당시 정·관계와 거래처 등에 돌릴 명절용 선물로 한성기업 제품을 쓰도록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한편 강 전 행장은 산업은행장 재직 당시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과 독대 후 원 의원 지역구의 한 기업에 490억원대 부당 대출을 지시한 의혹도 제기됐다.

이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 박길배)는 수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원 의원 보좌관을 기소했지만, 원 의원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9월 21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강 전 행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주요 범죄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는 등 구속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강 전 행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는 30일께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