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바이홈 키친, 셀프 셰프족 증가에 매출도 쑥~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요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다양화되며 대형마트의 주방용품 매장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일반 프라이팬, 냄비보다 전문가용 조리 기구를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며 대형마트 매장의 상품 구성도 달라지고 있는 것이다.

28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 8월 출시한 전문가용 조리 기구인 ‘홈스토랑’상품의 매출이 호조를 보이며 매출 신장을 견인해 지난 9~10월 조리 기구(조리도구 조리용기)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1% 늘어났다.

룸바이홈 키친 매장 모습. [사진제공=롯데마트]

‘홈스토랑’은 호레카(호텔, 레스토랑, 카페의 합성어) 전문 컨설턴트들이 모여 만든 전문가용 다이닝 브랜드로 기존에 대형마트가 취급하던 일반 조리 기구와는 달리 디자인, 코팅 등 다방면에서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조리기구를 벤치마킹한 상품이다.

해당 상품들은 전문가들이 조리 과정에서 손에 들고 뒤집는 작업이 많고 장시간 동안 조리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감안해 손잡이가 얇고 긴 것이 특징이다.

이와함께 고가의 가격으로 인해 기존에 취급하기 어려웠던 상품들도 개발 방식을 달리해 실속형으로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국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무쇠 주물 냄비는 개당 가격이 10만원 이상으로 일반 대형마트에서 취급하기에는 가격 부담이 컸다.

이에 ‘경도’ 및 ‘열 보존율’, ‘열 전도율’이 높아지는 주물 방식은 유지하면서 상대적으로 가벼운 알루미늄을 사용해 기존 무쇠 주물 냄비 가격 보다 최대 45% 가량 저렴하면서도 쓰기 편한 ‘알마(Alma) 주물 냄비’도 지난 10월 첫 선을 보였다.

출시 후 현재까지 총 1만여개가 팔려나가 기존 매출 목표보다 77.6% 가량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롯데마트에서 판매하는 주방용품의 상품 구색이 달라지게 된 계기는 지난 5월, 주방용품 전문 특화 매장인 룸바이홈 키친(ROOM X HOME KITCHEN)을 오픈하면서부터다.

롯데마트는 지난 5월 광주 월드컵점을 시작으로 구미점, 구로점 등 전국에 총 12개의 룸바이홈 키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 최초의 주방용품 전문매장으로 자리 잡은 룸바이홈 키친은 요리의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다는 슬로건에 따라 취급 상품 수를 기존보다 30% 가량 확대했다.

매장 동선도 ‘맛있게 요리하고(쿡웨어) 멋있게 먹고(테이블웨어) 깔끔하게 정리한다(정리/수납용품)’라는 스토리 라인으로 꾸며 고객의 구매 편리성을 높였다.

이처럼 요리에 대한 전문성을 강화하자 소비자의 반응도 즉각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룸바이홈 키친 매장이 입점한 점포들의 주방용품 매출 신장률은 다른 매장보다 21.6% 가량 높아 다양화된 소비자들의 욕구를 성공적으로 반영했다는 평가다.

한지현 롯데마트 홈퍼니싱부문장은 “룸바이홈 키친의 사례에서처럼 오프라인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경험을 지속 확대해가는 것이 대형마트의 활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