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개헌? 정치적 이해로 논의할 일 아냐…국민이 판단해줄 것”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9일 “(개헌은) 적절한 시기에 국민들에 의해서 논의될 일이지 일부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를 위해 논의할 일이 아니다”고 정치권 부는 개헌 바람을 일축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대전에 있는 민주당 대전광역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선 “ 개헌의 절적한 시기는 적어도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또는 탄핵 정국이 끝나면 국민이 판단해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대선불출마’를 선언하며 개헌 카드를 꺼낸 데 대해 “그야말로 염치없는 일”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 파괴 국정농단에 대해서 책임을 느낀다면 지금 그런 주장을 할 때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파괴와 국정농단에 누구보다 큰 책임이 있는 새누리당 인사가 개헌과 정계개편을 말하면서 집권 연장을 꾀하고 나선 것은 참으로 염치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 나아가 문 전 대표는 ‘박근혜 게이트’를 놓고 제왕적 대통령제의 한계라며 개헌을 주장하는 세력을 겨냥 “이번 정국을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이용하려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국민이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세상을 바꾸자는 거대한 들불이 일고 있는데, 거기서 곁 불을 쬐면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새롭게 다져보자는 계산밖에 더 되나”고 꼬집었다.

문 전 대표는 늦어도 다음 달 9일 발의될 예정인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해선 “반드시 (통과)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국회도 헌법재판소도 이렇게 압도적인 국민들의 민심을 결코 거역할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을 향해선 “가면 갈수록 대통령의 이런 모습이 점점 더 추해지고 부끄러워 질 거라고 생각한다”며 “더 추한 모습을 보이기 전에 하루라도 빨리 촛불 민심을 받들어 스스로 퇴진하는 것이 그나마 자신에게, 나라에도, 국민에게도 가장 좋은 길”이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