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30일 총파업으로 박근혜 정권 퇴진 이끈다”

- 정치 총파업 노동자대투쟁 이후 20년만

- “탄핵은 정치야합, 촛불 민심으로 퇴진 이끌어야”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민주노총이 박근혜 정부의 노동정책을 막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견인하기 위한 정치총파업을 개시한다. 30년 만이다.

민주노총은 28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본부 13층 대회의실에 기자회견을 열고 30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노동자 대투쟁이 벌어진 1987년 이후 정권 퇴진을 목표로 진행하는 정치파업이 진행되는 것은 처음이다.


민주노총은 이날을 시민불복종의 날로 선언하고 시민들이 함께하는 날로 제안해 평일 대규모 촛불대회를 진행할 계획. 가령 자영업자들은 가게 문을 닫고, 학생들은 수업참여를 거부하는 등 자신의 일을 거부함으로써 항의의 뜻을 표시하자는 것이다.

민주노총 산하 최대 산별노조인 금속노조도 박근혜정부 퇴진을 내걸고 30일 총파업을 결의해 총파업 규모는 커질 예정이다. 금속노조의 조합원 수는 15만명에 달한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이날 총파업에 농민, 빈민, 노점상도 함께 할 것”이라며 “30일을 시작으로 모든 국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총파업과 시민불복종 행동을 더 크게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총파업에서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핵심으로 박근혜식 노동정책 폐기, 한상균 위원장 포함 구속자 전원 석방,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재벌개혁과 재벌특혜 환수 등을 요구한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광장의 민심은 박근혜 퇴진 일자와 시각을 1분 1초라도 앞당겨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 방법은 수개월이 걸리는 탄핵이 아니라 거리와 광장의 항쟁을 더 지속하고 확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탄핵은 심지어 새누리당 비박세력과 손잡는 야비한 정치행위”라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