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삼국지, 韓 전패 위기감… 박정환만 남았다

[헤럴드경제] 김지석 9단마저 농심배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김지석 9단은 27일 부산 농심호텔에서 열린 제18회 농심신라면배 본선 2차전 제7국에서 중국의 판팅위 9단에게 250수 만에 불계패했다.

판팅위 9단은 김지석 9단을 제물로 대회 최다기록인 6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한·중·일 바둑 삼국지’로 불리는 농심배는 3국이 대표 기사 5명을 내세워 연승 방식으로 우승국을 가리는 대회다.

김지석 9단은 한국의 네 번째 주자였다.

이세돌 9단, 이동훈 8단, 강동윤 9단이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줄줄이 패하면서 한국은 3국 중 가장 수세에 몰려 있었다.

김지석 9단까지 패하면서 한국은 국내랭킹 1위 박정환 9단만 남게 됐다.

박정환 9단까지 패하면 한국은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대회를 마감해야 한다.

한국이 농심배에서 1승도 못 거둔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중국은 판팅위 9단이 첫 주자다. 커제 9단, 퉈자시 9단, 롄샤오 7단, 판윈뤄 5단이 대기 중이다.

일본은 이야마 유타 9단, 무라카와 다이스케 9단이 남았다.

중국은 최근 3연속으로 농심배 우승컵을 가져갔지만, 한국은 이 대회 최다 우승(11회) 기록을 갖고 있다. 일본은 1번 우승했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5억원이다. 본선에서 3연승하면 1승을 추가할 때마다 1천만원의 연승 상금을 받는다.

판팅위 9단은 28일 무라카와 8단을 상대로 7연승에 도전한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 박정환 9단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