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최순실 게이트] 檢 “‘정호성 녹음파일’ 보도 사실과 달라…수사할 시간 많지 않다”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파일이 최순실(60·구속기소) 씨와 박근혜 대통령의 공모관계를 밝힐 결정적 단서로 주목받는 가운데 검찰이 세간에 떠도는 내용과 관련 28일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이날 오후 취재진과 만나 “(언론보도들은) 사실이 아니다. 압수물이라는 게 수사 파트에서 아주 제한된 극소수의 사람만 접하기 때문에 같은 수사팀에 있다고 해도 다른 검사들이 그 내용을 알 수 없다. 추측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녹음파일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정 전 비서관의 휴대폰 녹음에 대한 소문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공개에 대한 여론이 높아지는 실정이다. 최 씨가 정 전 비서관에게 “박 대통령을 빨리 독촉해 모레까지 하라고 해라”고 지시했다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는 게 골자인데 이와 관련해서도 이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최 씨를 ‘선생님’이라 호칭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특검이 오늘이나 내일 정해지는 것 아니냐”면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많지는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야당은 29일께 특검 후보자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할 예정이다. 대통령은 추천서를 받은 날부터 3일 이내에 그중 1명을 임명하게 돼 있다.

수사본부는 이날 최 씨 딸 정유라(20) 씨의 이화여대 입학·학사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대 입학사정관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아울러 기업들의 ‘면세점 사업권 로비 의혹’과 관련해 관세청과 기업 관계자 조사도 계속해 이뤄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