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차은택, ‘최순실 지시’로 김기춘 만나…우병우 장모와 골프도 쳤다”

- 차은택 변호인 직접 밝혀

[헤럴드경제=법조팀]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47ㆍ구속기소) 씨가 최순실(60ㆍ구속기소) 씨 지시로 김기춘(77)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장모, 최순실 씨 등과 골프를 쳤다는 의혹도 사실로 드러나 적지 않은 파장이 일 것으로 관측된다.

차 씨의 변호인인 김종민 변호사(법무법인 동인)는 27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차 씨가) 2014년 6월~7월 께 청와대 비서실장 공관에서 당시 김 비서실장과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정성근 문체부 장관 내정자를 만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당시 최 씨가 차 씨에게 ‘어디론가 찾아가 봐라’고 해서 지시에 따랐고, 그 장소가 청와대 비서실장 공관이었다는 게 김 변호사의 설명이다.

여기서 차 씨는 김 전 실장과 10분 가량 면담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변호사는 “인사하는 자리 정도”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차 씨가 김 전 실장에게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을 직접 소개했다고 전해진 건 오보”라며 “최 씨에게 송 전 원장을 추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 씨가 경기도 화성 기흥컨트리클럽(CC)에서 최 씨, 우 전 수석의 장모인 김장자(76) 삼남개발 회장과 골프를 친 것에 대해서도 김 변호사는 “사실” 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변호사는 “모임의 성격과 당시 나눈 대화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