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새누리 탄핵 동조 의원 60명 넘는다”

[헤럴드경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7일 “새누리당 내에서 탄핵에 동조하는 의원이 60명이 넘는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연일 터져 나오는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단군이래 공민왕-신돈 스캔들 다음 가는 큰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광주 조선대 해오름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안철수 전 공동대표 초청 시국강연회에 참석해 “탄핵안은 확실히 가결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침까지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과 통화했는데 탄핵에 동조하는 의원이 60여명이 넘었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에 탄핵안은 확실히 가결된다고 보고있다”며 “목표는 딱 하나, 박근혜 대통령만 퇴진하면 국민이 행복하므로 양심적인 새누리당 도움을 받아 탄핵의 길로 분명하게 매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당이 소수당이기 때문에 탄핵을 이끌지는 못하지만, 우리 당이 제시한 탄핵의 길로 가고 있다”며 “황교안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하더라도 탄핵의 길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과 새누리당의 양심적 국회의원들도 탄핵에 동참해달라”며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도 반성하고 동조해야 하며 우리의 공적인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위해끝까지 인내·양보·타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안철수 전 대표 강연회 이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천정배 국민의당 전 대표 지지모임인 자구구국포럼 운영위원 워크숍에도 참석해 탄핵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처칠이 스탈린과 손잡았듯 험한 고개를 넘을 땐 악마의 손이라도 잡아야 한다”며 “비록 새누리당이지만 박근혜 대통령 잘못을 인정하고 탄핵하고자 하는 비박계 의원과 손잡았다”고 설명했다.

탄핵안 가결 시기에 대해서는 “(비박계로부터)12월 2일 예산안을 통과시키고 9일 탄핵안을 통과시키자는 제안을 받았다”며 “하지만 만약 9일까지 가면 어떤 공작이 들어올지 어떤 비용을 감수해야 할지 너무 위험스러워 제가 2일 예산안과 탄핵안동시 가결을 제안했으나 (비박계가) 더 논의하겠다며 답변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 비박계가 민주당으로부터 비난받은 것을 저에게 항의해 그 대신 내가 싸워줬지 않느냐고 했다”며 “40명에서 60명 이상 확보했기 때문에 9일 의결해도 탄핵안 가결된다는 답변을(새누리당 비박계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2일이나 9일 탄핵안은 반드시 가결된다”며 “반성하고 대통령 규탄하는 새누리당 의원들과 손잡아 압도적으로 탄핵하는 게 우리 목표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 길로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요즘 박근혜 대통령 보면 단군 이래 고려 공민왕-신돈 스캔들 다음으로 문제”라며 “과거 천정배 전 대표에게 대통령이 되려면 원칙만 지키지 말고 좀 타락하라고 했는데 그 말 잘 못 했다고 고백한다. 타락하면 나라가 이렇게 되는구나 싶어 그 말 취소한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안철수 중도보수와 천정배 개혁진보가 서로 경쟁하고 충돌하고 싸우면 박지원이 조정하겠다”며 “국민의당 가장 유력한 대선후보로 우리당을 창당해서 기적을 만든 안철수·천정배 두 전 대표에게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