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이 부른 ‘돈맥경화’ 시중에 돈이 돌지않는다

요구불예금 9월 회전율 19.6회

11년7개월만에 첫 20회 아래로

트럼프ㆍ최순실 리스크로 시중에 풀린 돈이 돌지 않고 고여만 있는 ‘돈맥경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28일 한국은행의 통계를 보면 예금은행의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지난 9월 19.6회로 집계돼 8월 20.7회보다 1.1회 떨어졌다.

9월 회전율은 2005년 2월 18.1회를 기록한 이후 11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고 20회 밑으로 떨어진 것도 11년 7개월 만에 처음이다.


회전율이 낮다는 것은 그만큼 은행에 맡긴 예금을 인출해 사용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경기 부진에다, 국내외 불확실성 증대로 가계나 기업이 소비와 투자에 나서기보다는 자금을 은행에 넣어두고만 있기 때문이다.

작년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24.3회로 2006년 23.6회를 기록한 이후 9년 만에 최저였다.

2010년 34.8회였던 회전율은 2011년 34.2회, 2012년 32.7회, 2013년 28.9회, 2014년 26.7회 등 5년째 하락 행진을 지속했다.

이처럼 시중의 자금이 돌지 않으면서 한국은행이 돈을 풀고 기준금리를 내려도 통화정책의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고 있다.

9월 통화량(M2·광의통화)은 작년 같은 달보다 6.9% 증가한 2383조405억원(평잔·원계열)으로 집계돼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요구불예금 잔액도 197조318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6% 증가하면서 200조원에 육박했다.

예금회전율 뿐 아니라 통화의 유통속도, 본원통화의 통화량 창출 효과를 보여주는 통화 승수 등도 역대 최저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 때문에 돈을 풀어도 돌지 않는 ‘유동성 함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개인과 기업이 자금을 풀지 않으면 생산, 투자, 소비가 늘지 않아 마치 ‘함정’에 빠진 것처럼 경제에 악영향을 주게 된다는 것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김영란법과 최순실 사태 등으로 소비자심리가 금융위기 수준으로 꽁꽁얼어붙으면서 국내경기가 더욱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통령 탄핵정국으로 국정 올스톱 상태가 지속될 경우 경기 부진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우려했다.

강승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